송하진 전북지사, '집단 암' 장점마을 방문해 공식 사과
상태바
송하진 전북지사, '집단 암' 장점마을 방문해 공식 사과
  • 영산강닷컴정문찬기자
  • 승인 2019.12.12 19:29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
 송하진 전북도지사가 12일 암환자가 집단 발생한 익산 장점마을을 찾아 공식 사과했다.

송 지사가 장점마을 사태와 관련해 마을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.

송 지사는 주민들을 만나 “사태의 심각성을 더 세심하게 살피고, 아픔을 함께 했어야 했다.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”고 말했다.

송 지사는 주민 요구 사안을 반영해 공장 사후관리, 마을환경 개선 등 17개 대책·사업을 발표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했다.

송 지사는 “발표한 모든 사항은 주민들께 드리는 확실한 약속”이라며 “익산시와 함께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하겠다”고 말했다.

이에 앞서 환경부는 2001년 장점마을 인근에 비료공장이 들어선 이후 2017년 12월31일까지 이 마을 주민 99명 중 22명이 암이 걸려 이 중 14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.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
주요기사